주요뉴스

  • 홈으로
  • > 알림마당
  • > 주요뉴스
tnb새소식
제목 박원순 피해자 지원단체 "서울시장 ''업무폰'' 포렌식 재개돼야"
작성일 2020/07/31 20:29
내용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업무용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포렌식이 유족 측 신청에 따라
법원의 집행정지 결정으로 중단되면서
피해자 지원 단체들이 "강력한 유감"을 표하며
수사 재개를 촉구했습니다.

한국성폭력상담소·한국여성의전화는 오늘 입장문에서
"업무폰에 저장된 일체 자료에 대한 포렌식과 수사는 재개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단체는 "해당 휴대전화는 서울시 명의로 되어 있고,
기기 값과 이용요금을 9년간 서울시에서 납부했다"고 말하고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 ''박원순 사건'' 수사 태스크포스는
서울북부지법이 유족 측이 신청한 ''포렌식 절차에 대한
준항고 및 집행정지''와 관련해
준항고에 관한 결정 시까지 집행정지를 받아들임에 따라
포렌식 절차를 중지했다고 밝힌바 있습니다.

경찰은 지난 22일 유족 측과 서울시 측 변호사 등이
지켜보는 가운데 해당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해제한 뒤
원본 데이터를 통째로 복제해 포렌식을 진행해왔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