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 홈으로
  • > 알림마당
  • > 주요뉴스
tnb새소식
제목 부산항만비리 수사 검찰, 금품수수 혐의 터미널운영사 간부 영장
작성일 2019/03/15 17:29
내용
부산항운노조와 항만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인력공급업체로부터 억대 금품을 받은
부산항 터미널운영사 간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배임수재 혐의를 받고 있는 터미널운영사 간부 A모씨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인력공급업체 대표 최모씨로부터
항운노조 임시 조합원을 일용직으로
독점 공급받는 대가로
억대 금품을 수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지난 13일 터미널운영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며
A씨를 체포해 조사해왔습니다.

터미널운영사 대표와 본부장 등을 역임한 A씨는
항만 인력공급 사업을 하던 최씨와
밀접한 관계를 맺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앞서
일용직 노무 독점권을 주는 대가로
최씨로 부터 각각 억대 금품을 받은 혐의로
북항 터미널운영사 전 대표 2명도 구속했습니다.
목록